에너지경제

동서발전은 16일 ‘친환경 노면 블록 태양광 기술개발 착수회의’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태양광 보도 블럭 기술개발에 나섰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은 지난 16일 울산 중구에 있는 본사에서 한축테크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친환경 소재 활용 노면 블럭형 태양광 모듈개발 착수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도시 면적의 10% 이상에 해당하는 다양한 바닥면(노면)을 활용하는 태양광 모듈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에서는 도로와 태양광을 접목한 솔라로드(Solar Road)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반면 국내는 도로 위 차양형태로 적용하거나 도로 방음벽에 적용하는 등 시작단계에 있다.

이번 연구개발 과제는 내구성 측면에서 기존 연구개발 중인 노면 블럭형 태양광과 차별화된다. 설비 위로 직접 사람이나 자전거 등의 하중이 가해지는 상황에 대비한 기술개발을 핵심 목표로 하고 있다. 블럭 내부 층별 일체화가 가능하도록 제작공정을 개발하고, 폐석분 또는 폐스티로품 등 버려지는 폐자원을 활용해 강도를 기존 보도블럭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안전을 고려한 미끄럼 방지기술, 발전출력 및 발전효율과 직접 연관이 있는 표면 오염방지 기술, 블럭 내부로 빗물이 유입되는 것을 막는 방수기술 등을 개발해 연구개발의 성과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동서발전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기여하기 위해 2030년까지 자체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5%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영농형 태양광, 풍력 발전 등 다양한 신재생분야의 연구개발 및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