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04년 독일서 최초 개최 이후 격년 주기로 열리며 2019년 서울 개최
-정부·민간·시민사회가 함께하는 세계 최대 재생에너지 국제 컨퍼런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긍정적 인식 형성과 한화큐셀의 산업 내 위상 제고할 것"

clip20190717122002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우측)은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후원을 약정하고 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사진제공=한화큐셀]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화큐셀은 16일 오는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에 대한 후원을 약정했다. 한화큐셀은 이번 세계 재생에너지 총회에서 각종 홍보 활동과 총회 추진을 위한 제반 활동 협력을 유관 단체들과 진행할 계획이다.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2004년 UNEP와 독일 정부 지원으로 설립된 재생에너지 분야 비영리 국제 단체인 ‘국제 재생에너지정책 네트워크’ (REN21)와 개최국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진행하는 재생에너지 분야 컨퍼런스이다. 주요행사로는 정책·기술·비즈니스 등 주제별 세션과 장관·시장 등 고위급 회의, 글로벌 기업간 비즈니스 회의 등이 예정돼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7년 9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17년 세계재생에너지총회에서 호주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2019년 차기 총회를 한국으로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서울 총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서울특별시, REN21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며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서울에너지공사,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이번 행사는 전 세계 정부, 기업, 시민, 국제기구 등 다양한 관계자가 모여 에너지 전환과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로서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의 기술, 제품 홍보, 비즈니스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는 등 우리 기업과 산업의 위상을 제고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저탄소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은 주요 국가들의 핵심 정책"이라며 "한화큐셀도 이런 국제적 흐름에 맞춰 주요 재생에너지인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긍정적 인식 형성과 한화큐셀의 산업 내 위상을 제고 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