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액확석유가스(LPG) 소형저장탱크 원격검침·판매관리 시스템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재공모가 시작돼 사업자들의 컨소시엄방식 참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LPG 소형저장탱크 원격검침·판매관리 시스템 보급사업을 위한 주관기관 선정을 위해 19일까지 신청접수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의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LPG 원격검침·판매관리 시스템 등을 구축·보급하는 사업이다. 취약지역에 대해 안전하고 편리한 연료사용 환경 조성을 통해 에너지복지 향상을 도모하자는 취지다. 사업자 선정 공모는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산업부는 LPG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은 그동안 마을단위 LPG 배관망 공급사업, 사회복지시설 공급사업으로 나눠 진행돼 왔으나, 여기에 올해부터 새롭게 무선 원격검침시스템 및 판매관리시스템(ERP) 구축·운영사업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거주계층이 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 또는 장애인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사회복지시설을 우선 사업대상으로 했다. 가스가 누출됐거나 사고 발생 시 개인이 일일이 신고하지 않아도 사업자가 원격으로 사실 확인을 할 수 있어 안전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서다.

당시 공모에서는 LPG산업협회, LPG판매협회 등 개별 사업자 단위별 응모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공모에서는 사업자간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참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소형저장탱크 설치·보급사업의 경우도 LPG산업협회와 LPG판매협회가 공동 수행 중이다.

주관 사업자로 선정되면 앞서 보급된 무선원격검침시스템 및 판매관리시스템(ERP)과 호환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나서야 한다. 잔량 확인, 가스누설 탐지 및 자동잠금 등이 가능한 무선원격검침시스템 개발 및 보급은 물론 실시간 무선원격시스템 모니터링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구축(서버프로그램, 시스템 앱 등)을 수행하게 된다.

시공자, 공급자, 사용자를 위한 시스템 시공 매뉴얼, 사용설명서 등 마련·보급하는 한편 기타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 등을 마련, 실행해야 한다.

실제 원격검침 및 판매시스템을 설치, 보급할 사업대상이 되는 사회복지시설을 선정하고, 대상시설에 시스템을 설치할 LPG사업자도 선정·관리해야 한다. 무선원격검침기·절체기, 가스누출탐지 및 자동잠금장치 등의 보급을 위한 각종 조달 구매에도 직접 나서야 한다.

사업은 우선 사회복지시설 20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사업규모는 시스템 구축에 4억2400만원, 보급 및 운영에 3억5200 등 총 7억7600만원 규모다. 정부가 총 사업비 중 80%를 지원하고, 20%는 자부담 방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