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미지 2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해 국내 한 가구당 약 4억1600만원의 순자산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가격이 오르며 우리나라 전체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4분의 3 수준으로 늘었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 통계에 따르면 국가 전체의 부라고 할 수 있는 국민순자산은 지난해 말 1경5511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2%(1174조4000억원) 증가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은 8.2배로 전년(7.8배)보다 늘었다. 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이 상승한 것은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이 늘어난 데다 토지를 중심으로 비생산 자산 가치가 오른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토지 가치는 7.6%, 건물 가치는 8.2% 각각 늘었다.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54.6%, 21.4%로 전년보다 0.3%포인트 각각 올랐다. 신도시와 혁신도시 등 택지개발이 늘며 건물이 있는 땅을 중심으로 토지자산 가치가 전국적으로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난해 토지 가격 상승률은 7.6%로 명목 GDP 상승률 3.1%를 웃돌았다. GDP 대비 토지자산 비율은 1년 전보다 18.2%포인트 상승한 434.3%로 나타났다.

전체 가계 자산을 가늠할 수 있는 가계와 비영리단체 순자산은 8726조1000억원이었다.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57.7%에서 지난해 56.3%로 감소했다. 주택자산의 증가폭은 커졌지만, 주가하락 등 영향으로 금융자산 증가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가계와 비영리단체 순자산 구성을 보면 주택 50.5%, 주택 외 부동산 25.7%로 부동산이 4분의 3 이상을 차지했다. 순금융자산은 22.2%, 기타 1.6%였다.

지난해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추정됐다. 전년보다 1664만원 증가했다.

한편 한은과 통계청은 최근 경제구조 변화를 반영해 국민대차대조표 통계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했다. 기준년인 2015년의 국민순자산은 1경2361조2000억원에서 1경2729조7000억원으로 3.0% 증가한다. 토지자산 시가 평가방법을 개선하고 재고자산 기초자료 변경, 지하자원 추계법 개선, 목재생산림 면적 변경, 지식재산생산물 자산 범위 확대 등을 반영하기 위한 취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