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장사진2

경남에너지 창립 47주년 기념식에서 노사 대표들이 화합의 의미를 케익을 자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경남에너지(대표 강인구)는 17일 본사에서 창립 47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창립기념 이벤트로 나에게 경남에너지란, 이색회식 제안서, 휴게실 명칭 공모전에 대한 발표 및 시상이 이어졌다. 시상식 후에는 노사화합을 위해 강인구 대표와 윤종규 노조위원장이 케익커팅을 진행하며 창립 47주년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임직원들은 서로를 축하하고 맡은 분야 업무를 충실히 수행해 온 전 임직원과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인구 대표는 "올해 상반기는 기온상승 및 경기침체로 인해 회사 경영에 어려움이 많이 있었지만, 임직원 모두 믿음과 신뢰를 통해 이러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또한

한편,1972년 설립된 경남에너지는 경상남도 9개 시군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경남지역 대표적 향토기업으로서 사회, 문화, 예술, 체육,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역할을 다하며 지역민과 함께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