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양현석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17일 경찰에 피의자로 입건됐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양 전 대표를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찰은 양 전 대표에 대해 내사를 벌여왔다. 내사는 수사의 이전 단계로 수사기관이 정식 수사에 착수하기 전 범죄 혐의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조사를 말한다. 이때 구체적 혐의가 발견되면 수사로 전환된다. 때문에 광역수사대는 최근 양 전 대표의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여겨진다.

앞서 지난달 26일 경찰은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 가량 조사했다. 경찰은 여성들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일명 ‘정마담’을 비롯한 유흥업소 관계자 등 10여 명을 불러 당시 성매매가 실제 이뤄졌는지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도 경찰에 지난달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