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캠브릿지

17일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왼쪽)과 존슨 첸 캡브릿지 대표이사(오른쪽)가 MOU를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투)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싱가포르 캡브릿지 그룹(CapBridge Group)과 비상장 기업을 위한 투자 플랫폼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전략적 업무제휴협약(MOU)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캡브릿지그룹은 ‘캡브릿지’와 ‘1Exchange’(이하 ‘1X’)를 보유하고 있는 싱가포르의 투자플랫폼 회사다. ‘캡브릿지’는 전세계 비상장 기업들을 대상으로 신규자금을 조달하고 있으며, ‘1X’는 싱가포르 최초이자 유일하게 금융당국으로부터 공인된 시장 사업자로 운영되도록 승인을 받은 민간거래소(Private Exchange)다. 싱가포르 거래소가 전략적 파트너이자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1X’는 전 세계의 장외주식거래(OTC Trading)을 촉진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캡브릿지그룹과 함께 비상장 기업을 위한 투자 플랫폼을 구축한다. 국내 기업들은 향후 해외투자 유치 및 외국인 투자자에게 지분매각을 보다 손쉽게 할 수 있게 된다. 캡브릿지그룹이 가지고 있는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해외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캡브릿지’에 소개하고, ‘1X’에서 주식이 거래될 수 있도록 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국내투자자들에게 싱가포르에서 거래되고 있는 해외 비상장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하나금융투자는 국내산업과 국내 벤처캐피탈(VC)업계의 해외 교류가 보다 활성 될 수 있도록 글로벌 투자 모델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 비상장 기업들이 해외 투자자들과의 교류가 활발해져 많은 투자가 이루어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캡브릿지의 창설자이자 대표인 존슨 첸(Johnson Chen) 대표이사는 "글로벌 비즈니스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이고 있는 하나금융투자와 캡브릿지가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협약이 한국의 투자자들과 교류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KEB하나은행과 협업해 차별화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해외 현지법인들을 통해 다양한 투자자와 투자처를 연결하고 있으며, 해외 유수의 벤처캐피탈(VC), 사모펀드(PE)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