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도사진)DB손해보험, 3대질병보장보험

(사진=DB손해보험)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DB손해보험은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에 대해 100세까지 집중적으로 계속 보장 받을 수 있는 ‘계속받는 3대질병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상품의 기본계약은 ‘3대질병진단비’와 ‘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로 3대 질병에 대한 보장을 하나의 담보로 묶어서 운영해 3대 질병에 대해 각각 분리해 가입하는 것 보다 최대 25%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의 경우 손보업계 최초로 하나의 담보로 3대 질병에 대해 2년 마다 계속 보장을 받을 수 있는 담보로 3대질병에 대한 보장을 강화했다.

또한, 3대 질병 관련 입원, 수술, 진단비 특약 위주로 상품을 구성해 3대 질병 보장에 대한 고객니즈를 충족시키고 집중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상품은 갱신형, 세만기형 운영으로 고객에게 선택권을 제공한다. 세만기형의 경우 무해지환급형 제도도 선택할 수 있어 동일한 보장을 기존대비 저렴한 보험료로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3대 질병을 집중보장하는 상품컨셉에 맞게 3대 질병 진단 시 보험료 납입면제 제도를 도입해 고객이 3대 질병에 걸린 경우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계속받는 3대질병보장보험이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 하는 3대 질병에 대해 최초 진단 뿐 아니라 100세까지 계속적으로 매 2년마다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라며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