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ㅇ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2019 폭스바겐 로드투어’의 두 번째 지역으로 부산을 선정하고 팝업 및 시승행사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폭스바겐은 지난 4월 제주를 시작으로 각기 다양한 특색을 지닌 지역을 순회하며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고 브랜드의 라이프스타일과 함께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의 시승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 행사를 진행 중이다.

부산에서는 다음달 2~4일과 9~11일 총 6일동안 로드투어가 펼쳐진다. 해운대에 위치한 해양레저 클럽하우스 더베이101(The Bay 101)과 복합문화공간인 F1963을 거점으로 진행된다.

폭스바겐은 아테온 시승에 참여한 전원에게 자신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아테온 페이퍼 미니어처 모델을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시승 행사는 오는 23일까지 별도 마이크로사이트 및 폭스바겐코리아 공식 SNS를 통해 온라인으로 사전에 신청할 수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사장은 "이번 ‘2019 폭스바겐 로드투어 ? 아테온 in 부산‘은 도심의 전시장에서 벗어나 가망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고객들을 직접 찾아가는 마케팅 활동의 일환"이라며 "지역 주민들 뿐만 아니라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각지에서 모인 분들이 휴양지에서 아테온의 디자인 및 퍼포먼스와 폭스바겐 브랜드 감성 등을 오감으로 체험해 잊지 못할 여름 날의 추억을 가져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