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채권형 펀드 수요증가와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대안으로 ‘미래에셋스마트알파증권자투자신탁(채권혼합)’을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펀드는 펀드 자산의 70~80%를 만기 1년 수준의 단기채권에 투자하고 20~30%는 페어트레이딩 전략으로 알파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대표적인 페어트레이딩 전략 중 하나인 우선주/본주 페어트레이딩은 동일 종목의 보통주가 상대적으로 저평가 된 시점에서 보통주를 매수하고 우선주를 매도하는 전략이다. 그 외에 합병 및 유상증자와 같은 이벤트를 활용하는 이벤트드리븐 전략 등 다양한 페어트레이딩 전략을 활용한다.

이 펀드의 총 보수비용은 연 0.64%이며 환매 수수료는 없다(Class C기준). 펀드 투자자산의 가격 변동과 롱숏전략위험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펀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및 고객지원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 서준혁 투자상품부장은 "‘미래에셋스마트알파펀드’는 채권형 펀드의 안정성에 더 해 페어트레이딩에 따른 알파(α)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 이라고 밝히고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다양한 채권형, 채권혼합형 상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