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기 전 직원으로부터 보고받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금리인하를 결정한 이유를 두고 "경제성장과 물가상승 압력이 약화됐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 배경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4월 경기전망 이후 우리경제를 둘러싼 대외 경제여건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고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이 심화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내경제 성장흐름은 소비가 증가세를 이어가겠으나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고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도 당초 예상보다 지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당초 2.5%보다 0.3%포인트 떨어진 2.2%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지난 4월 제시한 1.1%보다 떨어진 0.7%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내년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국내경제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며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주요국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전개상황과 국내 성장·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주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