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자흐 대기업과 딜러십 체결 통해 영업력 강화, 중대형 장비 100여대 판매

두산인프라코어가 최근 카자흐스탄 유력기업 투르크와즈와 딜러십을 체결하는 등 CIS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바이칼 호수 인근 석탄광산 고객사에 공급된 두산의 80톤 규모 초대형 굴착기.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CIS(독립국가연합) 시장을 겨냥, 적극적인 마케팅 공략에 나서면서 판매량을 끌어올리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8일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CIS 건설기계 시장에서 올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에 비해 20% 성장한 판매량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성과는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CIS 시장규모가 전년 대비 10% 가량 줄어든 상황에서 거둔 성과여서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러시아를 제외할 경우 판매량 증가폭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70%에 이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카자흐스탄 현지 유력기업인 투르크와즈(Turkuaz)와 올해 초 신규 딜러십을 체결하고, 지난 6월 두산 장비를 알리기 위한 고객초청 행사도 현지에서 개최했다.

투르크와즈는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우즈베키스탄과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시장에서 유통, 건설, 공항운영부터 건설기계와 농기계, 산업용 장비 판매까지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는 대기업이다. 딜러십 체결 이후 투르크와즈를 통해 중앙아시아 시장에서 판매된 두산 장비는 중대형 굴착기와 휠로더, 굴절식 덤프트럭 등 100여 대에 이른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올해 초 우즈베키스탄에서 건설기계 47대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CIS 시장 내 두산 장비의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면서 "카자흐스탄에서 강력한 딜러십을 중심으로 영업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CIS= 독립국가연합(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구소련 해체 후 연방을 구성했던 공화국들이 결성한 국가연합체, 현재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9개국과 1개 준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