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은 지난 17일 울산 중구에 있는 본사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발전소 배기가스 속 이산화탄소(CO2)로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CO2 수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동서발전이 발전소 배기가스로 수소와 전기 생산을 통해 이산화 탄소 감축과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은 지난 17일 울산 중구에 있는 본사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발전소 배기가스 속 이산화탄소(CO2)로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CO2 수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은 세계 최초로, 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 활용 수소 및 전기 생산 시스템을 당진화력 발전소에 설치할 계획이며 이 설비를 통해 확보된 데이터를 분석해 경제성 및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한 후 상용화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산화탄소를 물에 녹인 후 반대편 전해질 용액에 금속(아연 또는 알루미늄)을 넣으면 전기화학 반응에 따라 작동하는 일종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으며 이를 활용해 수소 및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번 연구개발은 기존 실험실 규모에서 발전소 배기가스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10킬로와트시(㎾h)급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실증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는 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수적으로 생산되거나, 천연가스를 개질해 얻을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다량의 온실가스가 발생할 뿐 아니라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할 경우 많은 전기에너지가 소모돼 아직까지 경제성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수소생산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부응하는 신기술개발에 적극 투자해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