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력을 점검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019 도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프레올림픽)’를 앞두고 이날 전용기편으로 일본을 찾았다.

그는 전날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차의 베이징 1공장 폐쇄 등 구조조정과 관련해 현지 상황을 살피고 있었다. 중국에서 한국을 거치지 않고 곧장 일본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우선 대회에 참가 중인 양궁 대표선수단을 격려하는 등 양궁협회 관련 공식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선제적 관리 차원에서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자동차 부문이 직접적인 타겟은 아니었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부품 국산화율이 90%가 넘고 직접 일본산 부품을 공급받는 경우가 거의 없기도 하다.

다만 일부 부품이나 핵심 소재의 수급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만큼 정 수석부회장은 일본 방문 기간 이와 관련한 점검 작업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 측은 수출규제가 자동차 부문까지 확대될 가능성을 꾸준히 살피며 상황 변화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