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마음쉼표 사진1

현대해상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째깍악어와 신규 사회공헌프로그램 ‘마음쉼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황미은 현대해상 상무(앞줄 왼쪽 여섯번째), 임윤명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김희정 째깍악어 대표(앞줄 왼쪽 네번째)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현대해상은 돌봄지원을 통해 오랜 재활치료로 지친 장애아동과 가족들의 심리적 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는 신규 사회공헌프로그램 ‘마음쉼표’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해상은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및 아동 돌봄서비스 전문기업 째깍악어와 업무협약을 맺고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에서 치료 중인 장애아동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마음쉼표는 유아교육, 특수교육 등을 전공한 전문 선생님이 직접 방문해 보호자 대신 장애아동을 돌봐주고 치료스케쥴을 관리해 주는 ‘1:1돌봄지원’과 음악·미술 도구 등을 활용해 언어 및 신체감각 발달에 도움을 주는 ‘놀이교실’로 구성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아동의 가족 등 보호자들은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시간이 없어 미뤄왔던 일을 할 수 있으며, 색다른 놀이교실로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황미은 현대해상 상무는 "마음쉼표가 장애아동과 아이들을 돌보는 가족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조금이나마 치유해 줄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문제에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병원에 도서관을 구축해 도서와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해주는 ‘마음心터’, 어린이환자를 위한 가상의 정글 놀이터 ‘힐링정글’ 등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