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B금융

KB금융그룹.(사진=KB금융)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금융그룹이 상반기 전년 동기보다 4.1% 하락한 1조8368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2분기에는 전년 동기보다 4.7% 늘어난 9911억원의 순이익을 냈으나 순이익이 하락한 1분기 실적 영향에 따라 상반기 순이익은 줄었다.

KB금융은 18일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 늘어난 9911억원이었다. 전분기 대비 17.2%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의 분기 실적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안정적인 핵심이익 성장과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 감소 등에 힘입어 좋은 성적을 냈다"며 "이번 분기 일회성 요인인 한진중공업과 오리엔트조선의 대손충당금 환입 영향(세후 약 590억원)을 제외하면 2분기 경상적 순이익은 약 9320억원이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누적 순이익은 1조8368억원이다. 주식시장 부진에 따른 순수수료이익 감소와 지난해 은행 명동사옥 매각익(세후 약 830억원) 소멸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다.

KB금융 관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해 "분기별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지난해와 유사하다"며 "은행의 이자이익이 견고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증권, 손해보험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익성이 안정화되고, 자산건전성 개선 성과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평가했다.

상반기 순이자이익은 4조54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올해 은행의 여신성장 부진에도 대출평잔 증가 효과와 계열사 이자이익 기여 확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2090억원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영업일수 증가 등의 영향으로 450억원 늘었다.

순이자마진(NIM)은 1.96%를 기록했다. 은행의 NIM하락과 카드론 금리인하 영향 등으로 그룹 NIM은 전분기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2분기 순수수료이익은 5851억원을 거뒀다. 전분기에 비해서는 6.3% 늘었다. 상반기 순수수료이익은 주식시장 부진으로 증권업수입수수료가 크게 감소하고 카드 가맹점수수료 인하 영향이 가시화되며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했다. 기타영업손익은 79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78억원 증가했다. 금리하락에 따라 채권, 수익증권 등 유가증권 관련 실적이 개선된 영향 등이 반영됐다.

그룹사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은 상반기 1조3051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명동사옥 매각이익과 올해 희망퇴직비용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3.6% 줄었다. 2분기에는 한진중공업 등 거액 일회성 충당금 환입 영향이 반영돼 7323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2분기 NIM은 1.70%로 전분기 대비 0.01%포인트 축소됐다. 정기예금과 발행채권 금리하락 등에 따라 조달비용 부담이 완화됐으나, 전월세자금대출 등 우량·안전자산 중심의 성장과 시장금리 하락 영향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

상반기 원화대출금은 259조8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0.9%, 3월말 대비 0.7% 성장했다. 가계대출은 전월세자금대출, 경찰공무원대출 등 우량·안전자산 중심으로 전년말 대비 0.9% 증가했다. 기업대출의 경우 우량 중소기업대출의 꾸준한 확대와 대기업 여신성장 회복에 힘입어 전년말 대비 0.9% 늘었다.

KB증권은 2분기 순이익 880억원을 포함, 상반기 1689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중국 CERCG 관련 ABCP 평가손실(세후 약 150억원)이 있었던 전년동기에 비해 10.5% 늘었다. KB손해보험은 2분기 909억원의 순이익을 포함해 상반기 1662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전년 동기에 비해 11.6% 줄었다. 2분기 손해율은 83.8%로 나타났다. 사고발생 증가 등에 따라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상승했으나 일반보험과 장기보험을 중심으로 손해율이 안정화되며 전분기 대비 0.1%포인트 개선됐다.

KB국민카드의 상반기 순이익은 2분기 681억원을 포함, 총 1461억원이었다. KAMCO 채권 매각 관련 일회성 이익이 있었던 전년동기 대비 13.3% 줄었다.

이날 실적발표회에서 KB금융 재무총괄임원은 "국내외 영업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기일수록 견조한 실적을 시현함으로써 시장 신뢰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안전·우량자산 중심으로 질적성장을 도모하고 안정적 수익기반 확대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