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DF

여신금융협회 조직도 신구 대비도 (자료=여신금융협회)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여신금융협회는 업권별 회원사 지원 강화 및 현안 대응력 제고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이를 오는 22일부터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사업본부 △기획본부 △지원본부로 구성됐던 조직이 △카드본부 △금융본부 △지원본부로 재편된다. 카드본부에는 카드기획부·카드운영부·소비자보호부·자율규제부가 포함돼 카드업 관련 업무를 담당할 전망이다. 금융본부에는 금융부(리스·할부)·신기술금융부·홍보부·대외협력부·정보시스템부가 포함돼 리스·할부와 신기술금융 회원사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지원본부에는 종합기획부·경영지원부·여신금융연구소·여신금융교육연수원이 포함됐다.

기존 모든 업권을 담당하던 사업본부는 카드본부(신용카드업)와 금융본부(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로 분리해 해당 업권의 현안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지원본부는 인사·조직 관련 부서 및 연구소 등을 배치해 현업 담당 본부를 효율적으로 지원토록 구성했다.

또한, 리스·할부 및 신기술금융업을 담당하는 부서에 인원을 보강해 업권별 균형 있는 지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업무 현안에 원활히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금번 조직개편 및 인사발령은 협회 내 3개 업권 간의 균형 있는 지원체계 마련을 위한 것이다"라며 "이를 통해 향후 업권별 주요 현안과제 해결 및 경영·기술 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대비를 위해 체계적인 지원을 수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