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종구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일본의 수출규제가 금융분야 보복조치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동향을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언론의 이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시장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며 신중한 보도를 부탁했다.

18일 최종구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 분야 영향 브리핑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 위원장은 금융당국이 현 상황을 점검해야한다는 취지에는 공감하나 금융분야로의 확대에 대한 지나친 보도는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금융분야에서 보복조치 가능성과 영향을 언론에서 우려하고 있다"며 "우리금융부분은 일본에 대한 의존도 크지 않고 자금 조달 대체가능성 크다"고 밝혔다. 이어 "설령 금융부분 보복있더라도 그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입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그럼에도 정부는 긴장감을 가지고 모든 가능성에 면밀히 대처할 것"이라며 "현재 유관기관 점검회의 등으로 일본 금융자금 동향을 살피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금융위원회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보는 기업에 대해 금융 지원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최 위원장은 "일본계 자금의 신규 대출이나 대환이 중단됐을 때에 대한 가능성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적극적으로 지원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수입원을 일본에서 대체하려고 하는 기업들이 필요한 설비자금의 조달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 등이 이러한 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일부 언론의 일본의 금융분야 보복조치 관련 보도에 대해 유감스러운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한국이 가라앉고 있다’거나 ‘한국의 은행이 지급불능에 빠질 수 있다’는 식의 외신보도가 있었는데 이럴 때마다 금융당국과 금융회사들이 대응하느라 엄청난 비용을 치렀다"면서 "아쉽게도 요즘 그런 기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의 견해를 시장 전부의 견해인 것처럼 보도하거나 입체적 분석보다는 단편적으로 통계를 제시하고 편향되게 해석해 불필요한 불안 심리를 일으키면 대내외 신뢰만 저하된다"고 비판하면서 "객관적인 통계를 토대로 보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