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을 저지하기 위해 주주총회장 점거를 주도한 노조 지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울산 동부경찰서는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등 노조 간부 2명에 대해 업무방해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 지부장 등은 지난 5월 27일부터 31일까지 닷새간 조합원 수백명과 함께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이 회관에 입점한 식당과 커피숍, 수영장 등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총 예정 장소이던 한마음회관 극장 의자를 뜯어내는 등 기물을 파손한 혐의도 있다. 이로 인해 회사 측 추산 총 10억 원 상당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노조의 행동 탓에 주총은 장소를 옮겨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렸다. 박 지부장 등은 주총장 점거 직전 조합원 500명가량이 울산 본사 본관 진입을 시도하다가 사측과 충돌 사태를 빚은 것에도 관여한 혐의도 받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