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2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18일 리뉴얼한 이동점포 ‘NH Wings’를 방문해 금융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있다.(사진=농협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NH농협은행은 여름휴가철과 추석명절, 지역축제 등이 있는 하반기에 고객 금융편의를 위한 이동점포를 운영하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금융단말기와 자동화기기(ATM)를 탑재한 차량형 이동점포인 ‘NH 윙스(Wings)’를 이용해 매년 120여곳 휴게소와 축제현장 등을 돌아다니며 신권 교환은 물론 현금입출금, 계좌이체, 외화환전 등 각종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금융서비스가 취약한 농산어촌에서 진행되는 지역축제현장을 방문해 이동점포를 운영하며 고객편의 증진에 노력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총 71회, 353일간 지역행사현장에서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했다. 하반기에는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백제문화제 및 제주 국제감귤박람회 등 전국 70여곳의 지역행사현장을 찾아다닐 계획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 본사 앞 광장에서 노후화한 이동점포를 리뉴얼하고 직원들이 직접 체험해보는 이동점포 시연행사를 열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시연행사에 참석해 "휴가철 고객 금융서비스에 공백이 없도록 이동점포를 운영하겠다"며 "대면과 비대면 고객 모두에게 최고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중심 선도은행’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