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킬리카눈 4종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롯데주류는 호주 대표 부티크 와이너리 ‘킬리카눈(Killikanoon)’의 중고가 와인 4종을 한국시장에 처음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1997년 설립된 ‘킬리카눈’은 20여년의 비교적 짧은 와이너리의 역사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와인 생산을 위한 혁신과 발전을 거듭하며 ‘호주에서 가장 눈부신 발전을 이룬 와이너리’로 손꼽히고 있다. IWSC(국제 주류 품평회, International Wine & Spirit Competition)로부터 ‘2018 올해의 호주 와이너리’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킬리카눈’의 와인은 ‘킬리카눈 킬러맨즈런 GSM’, ‘킬리카눈 트리기 리저브 카버네소비뇽’, ‘킬리카눈 아퉁가 1865 쉬라즈’, ‘킬리카눈 레버레이션 쉬라즈’로 호주의 대표 품종인 쉬라즈 품종을 사용한 와인 2종을 포함한 총 4종으로 구성됐다. 전국의 갤러리아 백화점에서 단독 판매 될 예정이다.

롯데주류 와인사업부 관계자는 "킬리카눈의 와인은 부티크 와인 특유의 개성 있는 풍미를 자랑하며 전 세계 와인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롯데주류가 새롭게 선보이는 킬리카눈 4종을 통해 우수한 품질과 다양한 개성을 가지고 있는 호주 부티크 와인을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