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제공=셀트리온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셀트리온그룹이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신시장 개척을 본격화한다.

셀트리온은 홍콩계 다국적 기업인 난펑그룹과 손잡고 합작회사 ‘브이셀 헬스케어(Vcell)’를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브이셀 헬스케어는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홍콩에 설립한 자회사로 셀트리온홍콩이 난펑그룹과 공동 투자를 통해 중국 상해에 설립한 합작회사다. 셀트리온은 브이셀 헬스케어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의 세 가지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상업화 할 수 있는 독점권한을 확보했다. 이를통해 셀트리온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의약품 허가 절차가 끝나면 중국시장 진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그룹과 난펑그룹은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 중 중국 현지에 글로벌 수준의 규모와 설비를 갖춘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중국시장 진출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며 "미국과 유럽,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을 중국 현지 환자들에게 조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토니 륭(Antony Leung) 난펑그룹 회장은 "중국은 합리적 가격의 고품질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크다"며 "앞으로 Vcell 헬스케어가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에 제공해 환자들을 돕고, 나아가 중국에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생산기지가 건설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의약품 시장은 미국에 이은 세계 2위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3% 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시장규모는 2020년 304조 6230억 원까지 커질 전망이다. 특히 바이오의약품 분야는 연평균 18%의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며 시장규모가 2020년까지 56조 6610억 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