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오는 20일부터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서 행사

apmap 2019 jeju 포스터

(사진=아모레퍼시픽)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달 20일부터 9월 22일까지 제주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현대미술 프로젝트인 ‘에이피맵 2019 제주(apmap 2019 jeju-islanders made)’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apmap 2019 jeju - islanders made는 ‘제주 사람’을 주제로 한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의 현대미술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젊은 작가와 건축가 15팀이 참여해 제주 사람들의 삶의 현장을 직접 답사하고, 그곳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제작한 신작을 선보인다. 제주 사람들이 돌담을 쌓는 방식에서 영감을 받아 하늘과 땅, 관람객을 잇는 열린 벽을 고안한 주세균 작가의 ‘공기벽’, 집줄 놓기와 초가지붕 잇기 등 제주 초가집을 만드는 과정에 반영된 제주 사람들의 연대의식을 표현한 최정우 작가의 ‘편견 없이 듣는 장치’, 잠녀가 육지와 바다에서 휴식을 취할 때 사용하는 불턱과 테왁에서 영감을 받아 일상 속에 ‘쉼’을 제공하는 벤치로 전환시킨 그라프트 오브젝트 + 크림서울의 <쉼> 등 제주 사람들이 고안한 삶의 방식들을 재해석한 현대미술 작품들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작품은 조각, 설치, 건축, 가구,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으며, 오설록 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3점, 야외 정원에 12점이 설치됐다.

기획전은 제주 오설록을 방문하는 누구나 실내 및 야외 공간에서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벤트와 전시회에 대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