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MG제약, 중국 제약사에 ‘제대로필 ODF’ 650억원대 수출…중국시장 첫 진출

CMG제약_중국_수출계약

사진제공=CMG제약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차바이오텍 자회사인 CMG제약은 중국 충칭 즈언 헬스케어 그룹과 발기부전치료제 ‘제대로필 ODF (구강용해필름)’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5년간 총 5525만 달러(약 650억 원)다. 이는 CMG제약의 단일품목 수출계약 사상 최대 규모이자로 2018년도 총 매출액(499억 원)을 웃돈다.

‘제대로필 ODF’는 CMG제약이 자체 개발한 ‘STAR FILM’기술이 적용된 타다라필 성분의 발기부전치료제다. 2015년 출시 후 대만, 에콰도르 제약사와 수출계약이 체결되는 등 그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STAR FILM‘기술은 CMG제약의 대표적인 제제기술로 S(Smooth, 이물감이 없고 부드러움), T(Thin, 유연성), A(Advance stability, 높은 안전성), R(Refreshing taste, 주원료의 쓴맛이 없음)을 의미한다.

CMG제약은 이번 제대로필 ODF 수출계약으로 중국 본토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 중국은 아시아 최대 규모이자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의약품 시장이다. 조사보고서 전문 사이트인 중국보고망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중국의 의약품 시장 규모는 340조 원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중국의 타다라필 성분 발기부전치료제는 정제타입의 오리지널 제품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어, 제대로필 ODF가 중국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에게 시판 허가를 획득할 경우 중국 최초의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제대로필 ODF의 우수성이 다양한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중화권을 넘어 미국, 유럽 등 보다 넓은 시장으로 수출 판로를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즈언사는 중국 충칭시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그룹으로 제품 개발부터 임상, 허가, 판매까지 모든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비만치료제 성분인 오르리스타트의 세계 최대 생산처이자, 중국 남서부 최대 규모의 R&D 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