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국내 엔트리카(생애 첫 차) 시장 풍경이 크게 달라졌다. 무조건 준중형 세단(아반떼)을 선택해야 했던 과거와 달리 선택지가 훨씬 다양해진 것이다. 대세는 단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소형 SUV 신모델이 쏟아져 나오며 첫 차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그렇다고 무조건 소형 SUV가 ‘정답’인 것은 아니다. 공간 활용성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지만 세단보다 승차감이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다. 소형 SUV에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운전자들이 주목할 만한 차종에는 해치백이 있다. 실용성을 갖추면서도 주행·연비 등이 SUV보다 뛰어난 경우가 많다.

르노삼성자동차의 ‘비밀병기’ 역할을 하고 있는 해치백 클리오를 직접 만나봤다. 르노삼성은 이 차의 유럽 감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케팅 과정에서 차명을 ‘르노 클리오’라고 소개하고 있다. 실제 차량도 국내가 아니라 터키 공장에서 만들어져 수입된다.

134613461346146
4317256434444

해치백의 가장 큰 특징은 차량 내부와 트렁크 공간이 연결돼 있다는 점이다. SUV를 탑승할 때처럼 2열 좌석에서 트렁크로 물건을 옮길 수 있다. 르노 클리오의 제원상 크기는 전장 4060mm, 전폭 1730mm, 전고 1450mm, 축거 2590mm 등이다. 세단으로 치면 소형차 정도를 생각하면 된다. 아반떼와 비교하면 전장이 580mm나 짧고 축간 거리도 110mm 가깝다.

탑승했을 때 느낌은 SUV보다는 세단에 가깝다. 군더더기 없는 공간 활용을 통해 2열 좌석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키 180cm 정도 성인 남성이 2열에 앉아도 움직임에 크게 불편함이 없는 정도다. 디자인은 군더더기가 전혀 없다. 딱 필요한 기능만 갖춰 조작할 버튼도 많지 않다. 유럽 감성이다.

77777777777
외관에서는 르노삼성 대신 르노의 다이아몬드 엠블럼을 사용했다는 게 눈에 띈다. LED 헤드램프, C자형 주간주행등 등이 장착돼 나름대로 신차 인상이 난다. 차체가 전체적으로 낮아 보이는데, 덕분에 역동적인 분위기도 나는 듯하다. 몸집이 작다보니 빨간색 등 강렬한 색상도 큰 무리 없이 소화해낸다.

주행능력은 QM3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QM3와 파워트렌인을 공유한다. 1.5dCi 디젤 엔진에 6단 듀얼클러치트랜스미션(DCT)이 조합됐다. 엔진은 4000rpm에서 최고출력 90마력, 1750~2500rpm에서 최대토크 22.4kg·m의 힘을 발휘한다.

초기 가속에 대한 불만은 크지 않다. 강력한 엔진은 아니지만 몸무게가 가볍다보니 부드럽게 달릴 줄 안다. 스티어링 휠의 감각도 인상적이다. 운전자가 원하는대로 방향을 자유자재로 틀어 소형 해치백의 매력을 느끼게 해준다. 고속도로에서 엄청난 속도로 질주하는 차는 아니다. 대신 적당한 속도에서 풍절음이 나름대로 효과적으로 차단돼 만족스러웠다.

33333333333333
23131351
변속기가 살짝 울컥거린다는 특징이 있는데, 적응이 되면 익숙해진다. 연료 효율성은 놀라운 수준이다. 르노 클리오는 17인치 기준 17.7km/ℓ의 복합연비를 인증 받았다. 고속에서 18.9km/ℓ를 인정받았는데, 실제 주행 중에는 이를 뛰어넘는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다. 평일 오후 올림픽대로를 관통하면서도 19km/ℓ 안팎의 연비가 찍혔다. 중간에 가다 서다 하는 구간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실력이다.

소형 SUV 전성시대라고 하지만 해치백만의 장점도 분명히 있다.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지만 ‘유럽 감성’에서는 르노 클리오 역시 엔트리카의 기준으로 여겨질 만하다. 첫 차 구매 고객에게 좋은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 클리오의 가격은 1954만~2298만 원이다.

Renault_CLIO_ICONIC_03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