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대유위니아그룹 가전 계열사 위니아대우가 중남미 국가에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위니아대우는 최근 현지 공영방송 SERTV에서 자사 주력 제품을 소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곳 방송사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트렌드·기술 관련 소식을 생방송으로 소개하는 ‘해쉬태크’ 프로그램에서다.

위니아대우는 해당 방송에서 최근 파나마 시장에 새로 출시한 세탁기와 TV 등 신제품을 집중 소개했다. 여기에 방송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 인스타그램을 연계한 제품 소개 홍보 마케팅도 진행했다.

위니아대우에 따르면 파나마를 포함한 카리브해 지역은 전통적으로 저용량 중심의 가전제품 수요가 많았으나 최근 대형화·고사양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다.

위니아대우는 이를 위해 냉장고는 360ℓ 이상 제품군을 강화하고 있으며, 세탁기는 15㎏ 이상 대용량 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파나마 현지 온라인과 공중파 방송을 연계한 홍보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소비자 접점 확보를 위해 파나마뿐만 아니라 카리브해 인근 국가까지 시장을 넓혀나간다는 복안이다.

김주태 위니아대우 파나마법인장은 "카리브해 지역과 중미 시장은 가격 경쟁력 때문에 저가 중심의 외국산 제품이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지만, 위니아대우는 프리미엄 제품군 판매 강화를 통해 매출뿐만 아니라 브랜드 이미지 제고, 수익 개선 효과까지 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