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융위, 지정대리인 서비스 6건 지정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핀테크 기업들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다세대주택·연립주택 등 비아파트 부동산 담보가치를 산정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를 비롯한 총 6건의 서비스를 지정대리인으로 지정했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핀테크 기업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개발해 시범운영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 핵심업무를 위탁받아 영업하게끔 허용하는 것이다. 지난해 5월 시행 후 1, 2차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거쳐 총 16건이 지정됐다.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3차 지정대리인 신청접수를 받은 결과 총 8개 서비스가 접수됐으며, 이번에 6건의 지정대리인이 지정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2건은 지정대리인 지정이 없어도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 간 업무 위수탁이 가능해 신청업체에게 상세히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지정대리인

제3차 지정대리인 지정 서비스 설명자료.(자료=금융위원회)


6건의 지정대리인 서비스를 보면 먼저 핀테크 기업인 ‘빅밸류’와 ‘공감랩’, ‘4차혁명’에서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비아파트 부동산에 대한 담보가치를 산정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빅밸류는 대구은행·웰컴저축은행·SBI저축은행, 공감랩은 KB국민은행, 4차혁명은 웰컴저축은행로부터 각각 업무를 위탁받는다. 핀테크 기업들은 실거래가 빅데이터에 기반한 시세를 적용하기 때문에 소형·서민주택 가격의 투명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주택담보대출 상담과 평가,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활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NHN페이코'는 비대면 계좌개설과 카드발급 시 본인인증과 고객정보 입력 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해 SC제일은행·우리카드로부터 업무를 위탁받는다.

'팀윙크'는 하나은행으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아 고객의 자산정보, 소비패턴 등 개인별 데이터를 분석해 펀드를 맞춤형으로 추천·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한다. '페르소나시스템'은 자동차보험 계약 변경 때 AI 챗봇과 쌍방향 대화를 통해 자동 처리하는 실시간 보험 계약 변경 서비스를 DB손해보험으로부터 위탁받았다.

금융위는 내달 1일부터 10월 1일까지 제4차 지정대리인 지정 신청을 접수받고 12월 중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3분기 중 지정대리인과 금융회사 등을 대상으로 현장간담회를 개최해 위수탁 계약체결, 보안성 검토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받은 핀테크 기업에 대한 테스트 비용지원을 추진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