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 시동

대림산업 광화문 D타워 전경(사진=대림산업)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대림산업이 세계 양대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재무적 안정성을 인정 받았다.

대림산업은 19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부터 투자적격에 해당하는 ‘BBB’ 신용등급을 부여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 수준이다.

앞서 무디스(Moody’s)는 지난 17일 투자적격 등급인 ‘Baa2’를 책정한 바 있다. 이는 국내 기업 중 에쓰오일, SK E&S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건설과 석유화학의 시장 지위와 안정적 영업실적과 현금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며 "재무구조가 꾸준히 개선됐고 현금유동성이 풍부한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번 국제 신용등급 획득을 계기로 자금 조달 여건 개선과 글로벌 디벨로퍼 도약에 박차를 가할 것" 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