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속적인 청렴관련 문제점 발굴·해결 및 국가 청렴정책 선도적 참여 다짐


(한전 보도사진) 공기업 청렴사회협약 체결후 단체 기념사진

한국전력공사 등 36개 공공기관이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이하 협의회, 의장 김종갑 한전사장) 회의를 개최하고, ‘공기업 청렴사회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전]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공사 등 36개 공공기관이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기업 청렴사회협의회’(이하 협의회, 의장 김종갑 한전사장) 회의를 개최하고, ‘공기업 청렴사회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의회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을 위해 지난해 11월 주요 공공기관들이 모여 발족한 공기업 협의체다. △윤리·청렴·투명경영 강화 △부패방지 및청렴도 제고 △청렴협약 이행 및 점검 관련 실천과제 등 총 19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청렴사회민관협의회 회원단체 30개 중 최초로 청렴사회협약을 체결했다.

회의는 협약 체결을 포함, 신규 회원사 가입 승인, 청렴경영 성공·실패 사례집 발간, 하반기 활동계획 등 4개 안건에 대하여 심의·의결하고, 특강과 토론으로 마무리됐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협의회가 추구하는 목표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이라며 "반부패·청렴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국가 청렴 정책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청렴 사회를 만드는데 앞장서자"며 협의회의 청렴 의지를 밝히고 회원사간 협조를 당부했다.

앞으로 협의회는 지속적으로 청렴 관련 문제점을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최근 채용비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된 만큼, 하반기에는 회원사별 채용 프로세스를 비교· 분석하고 모범(안)을 작성·공유하기 위해 ‘채용 투명성강화 T/F’를 구성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