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90선 회복 코스피

19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의 전광판에 종가가 표시돼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미국의 금리인하 기대에 2090선을 회복했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81포인트(1.35%) 오른 2094.36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3.66포인트(0.66%) 상승한 2080.21에 장을 시작했다.

미국의 통화정책 입안자들이 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이에 따른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18일(현지시간)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 학술회의에서 "재앙이 불거지기를 기다리기 전에 예방적 조치들을 취하는 게 낫다"면서 금리 인하 입장을 밝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3352억원, 외국인은 1325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459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1.63%), SK하이닉스(2.81%), 현대차(0.75%), LG화학(1.40%), 셀트리온(1.39%), 현대모비스(0.87%) 등이 올랐다.

반면 SK텔레콤은 0.58%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91포인트(1.34%) 오른 674.06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3.05포인트(0.46%) 오른 668.20으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은 187억원, 개인은 30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21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셀트리온헬스케어(4.05%), CJ ENM(1.39%), 신라젠(5.60%), 헬릭스미스(9.12%), 메디톡스(1.55%), 케이엠더블유(0.79%) 등이 올랐다.

반면 펄어비스는 1.08% 내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