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24시간 비상대응반 편성

제주에너지공사, 태풍‘다나스’대비 현장점검 실시


clip20190719163148

제주에너지공사(사장 김태익)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19일 전 발전단지 및 공사현장 등 시설물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제공=제주에너지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제주에너지공사(사장 김태익)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19일 전 발전단지 및 공사현장 등 시설물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소형 태풍 ‘다나스’는 19일 밤 제주를 지나 20일 남부 내륙을 관통하며 많은 비 피해를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김태익 사장은 "비상 상황실을 운영을 통해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고, 특히 시설물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처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에너지공사는 북상 중인 태풍 ‘다나스’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 상황실을 중심으로 각 발전단지, 신재생에너지 홍보관에 24시간 비상대응반을 편성해 운영 중에 있다. 풍력발전기, 태양광패널, 침수우려 시설물을 중점으로 모니터링하며, 태풍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