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유럽연합(EU)은 북한의 대북(對北)제재 해제 요구와 관련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현제의 대북 제재를 엄격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EU는 최근 발간한 대량파괴무기(WMD) 확산에 대한 EU 전략이행 연간보고서(2018)’를 통해 이 같이 강조하고 “EU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국가에 대해서도 똑같이 준수해 나가야할 것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EU
는 유엔 안보리의 모든 대북 결의를 EU 법규에 적용, 이행하고 있으며 유엔의 대북제재를 보완하고 더 강화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북한에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EU
는 지난 1528개 회원국 외교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이사회를 열고 독자적인 대북제재 대상을 재검토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등 대량파괴무기(WMD) 개발과 관련된 개인 57, 기관 9곳을 제재대상으로 갱신했다. 이처럼 대북제재 대상은 EU 역내로의 여행이 금지되고, EU 내 이들의 자산은 모두 동결된다.

이 보고서는 또
EU는 모든 유엔 회원국에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광범위한 외교적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EU는 유엔 회원국이 대북제재 이행을 위해 EU에 제재 강화를 구축하는 능력을 요청하면 구체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