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56회 화봉경매…김소월 시집 ‘진달래꽃’ 초판본은 유찰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미당 서정주(19152000)1941년 내놓은 첫 시집인 화사집’(花蛇集) 초판본 한정판이 경매에서 1억원에 팔렸다.

20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봉문고는 이날 종로구 인사고전문화중심 갤러리에서 개최한 제56회 화봉현장경매에서 자화상등 시 24편이 수록된 화사집이 시작가 1억 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고 밝혔다.

경매에 나온 화사집은 한정판
100부 중 13번째 책이다. 삼베로 장정하고 책등 서명을 붉은 자수로 수놓았으며, 표지가 기생 치마폭이라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화봉문고 측은
유사한 책이 국립중앙도서관에 있고, 동일 판본을 소장한 개인이 한두 명 있다고 하나 정확하지는 않다면서 문학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서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월
(19021934) 시집 진달래꽃초판본은 시작가 7000만원으로 경매에 나왔으나 유찰됐다.

192512월 매문사(賣文社)가 출간한 진달래꽃초판본은 총 판매소가 중앙서림과 한성도서주식회사 단 두 곳이었다. 경매에 나온 책은 중앙서림 총판본으로 표지를 현대에 수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