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00가구 이상 일반 분양에 인파 몰려…청약 결과 관심 고조

인근 비교 단지 적어 시세차익 예측 어려워…청량리역 교통여건은 장점

"강북권 최고층 랜드마크…인근 지역과 조화 이뤄내야"

롯데캐슬 SKY-L65 견본주택 내부. (사진=신준혁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청량리역 스카이라인을 형성할 마지막 단지인 ‘롯데캐슬 SKY-L65(스카이엘)’이 분양을 시작한다.

롯데캐슬은 지난 19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에서 롯데캐슬 SKY-L65 견본주택을 열었다. 이날 견본주택 앞은 무더운 날씨에도 인파가 몰리며 1시간 가량 긴 대기줄이 형성됐다.

롯데캐슬 SKY-L65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620-47 일대 청량리4재정비촉진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지하 7층~지상 최고 65층, 5개 동에 아파트를 비롯해 오피스텔, 오피스, 호텔 등으로 구성되는 대규모 주상복합단지이자 강북권 최고층 아파트로 꼽힌다.

아파트 동은 총 4개 동, 142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일반 공급 물량은 조합원 몫을 제외한 전용면적 84~177㎡ 1263가구다. 전용면적별 일반물량은 △84㎡ 10개 타입 1163가구 △102㎡ 1개타입 90가구 △169~177㎡(펜트하우스) 4개 타입 10가구로 구성된다. 단지는 대규모 복합시설인 만큼 스트리트몰과 문화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84타입과 102타입으로 구성됐다. 가장 많은 물량인 84㎡타입은 △84A(F) 327가구 △84B(G) 384가구 △84C(H) 277가구 △84D(I) 118가구 △84E(J) 57가구로 구성된다.

일부 방문객들은 내부 구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단지는 타워형으로 설계돼 일반적인 4베이(4BAY) 구조와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전용 84㎡D타입만 판상형이고 A·B·C·E는 거실 2면이 개방된 타워형으로 설계된다.

인근 고층 건물이 없어 조망권이 확보되는 것은 장점이다. 각 호실에서는 청량리620 역사생활문화공간(가칭), 홍릉공원, 청계천 등 조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는 3.3㎡(평)당 평균 2600만원, 계약금은 분양가의 10% 수준으로 인근 고층 주거단지인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2570만원)과 ‘청량리역 효성 해링턴 플레이스’(2463만원)보다 다소 높은 편이다.

대부분 평형은 9억원 이상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중도금 대출 보증이 지원되지 않는다. 롯데건설은 분양가가 9억원이 넘는 타입에 대해 자체 보증으로 최대 40%까지 중도금 대출을 알선할 방침이다.

실질적인 시세 차익은 주변 단지가 적어 직접적인 비교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13년 분양한 인근 래미안 크레시티는 평당 평균 분양가 1400만원을 기록했지만 초고층 단지가 아니고 청량리역과 1km 이상 떨어져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의 지난달 전용 84㎡ 거래가는 10억 2500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캐슬 SKY-L65 견본주택 건물(사진=신준혁 기자)


청약일정은 오는 2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5일 당해 지역 1순위, 26일 기타 지역 1순위 접수 순으로 진행된다. 당첨자는 오는 8월 2이 발표되며 8월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당첨자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견본주택을 방문한 동대문구 주민 A씨(50)는 "최근 주변 아파트 공급이 적어 앞서 분양한 고층 단지와 함께 청약 일정을 기다려 왔다"며 "이제 개발이 막 시작됐지만 교통여건과 주변 인프라시설이 구축돼 있어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인근 지역과 조화를 이룰 지는 과제로 남아 있다.

롯데캐슬 SKY-L65는 이주 대책과 추가 보상, 분양가 산정을 이유로 지난 2년간 사업이 미뤄졌고 청량리4구역 연합비상대책위원회가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직접 나서 비대위를 설득하며 분양 승인이 내려졌지만 추가적인 협의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단지는 견본주택이 1년 전 지어졌을 만큼 오랜 기간 준비를 했지만 세입자 철거민들의 반발과 분양가 승인 연기로 분양 시기를 장담할 수 없었다"며 "추가 보상 대책이 아직 남아 있는데다 인근 비슷한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없어 주변 지역과 조화를 이루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