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택거래량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이 2006년 이후 13년 만에 역대 최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성기노 기자] 전국 주택 매매거래가 2006년 이후 13년 만에 역대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특히 정부로부터 집중적으로 규제를 받는 서울은 올해 상반기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났다. 지난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31만41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28.2% 감소했으며 최근 5년 평균치에 비해서는 35.8% 줄었다. 상반기 거래량은 2014년 47만3000건에서 2015년 61만1000건까지 오른 뒤 현재까지 4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매매거래량은 2006년 이후 13년 만에 최악의 거래량이다.

전국에서도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매매거래 감소폭이 컸다. 수도권 주택매매거래량은 14만2384건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39.6% 줄었고 최근 5년 평균치보다는 42.6% 감소했다. 수도권에서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주택매매거래량이 가장 많이 줄었다. 서울의 상반가 주택 매매거래량(4만216건)은 작년과 비교해 56.0% 줄었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14만2384건)은 같은 기간 39.6% 감소했다. 상반기 지방의 주택매매거래량도 17만1724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위축됐지만, 감소폭은 14.9%으로 수도권보다 작았다. 주택 유형별로는 상반기 전국 아파트 거래량이 19만818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1% 감소했고, 아파트 외 단독·연립주택 등이 11만5926건으로 같은 기간 22.6% 줄었다.

상반기 전ㆍ월세 거래량(확정일자 기준)은 99만2945건으로, 전년 동기(93만3986건) 대비 6.3% 증가했다. 이는 5년 평균(86만4483건) 대비 14.9% 증가한 수치다. 지난 6월 전ㆍ월세 거래량(13만9137건)은 전년 동월(13만9318건) 대비 0.1% 감소하고, 5년 평균(13만3257건) 대비 4.4%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상반기 수도권 전ㆍ월세 거래량(65만1598건)은 전년 동기 대비 5.7%, 지방(34만1347건)은 7.5% 각각 증가했다. 지난 6월 수도권 거래량(9만2280건)은 전년 동월 대비 0.4% 감소하고, 지방(4만6857건)은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거래량 및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