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자간담회 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하는 이인영 원내대표(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6월 임시국회를 빈손으로 마친 여야는 이번에도 강경 대치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도 해답없이 마무리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를 두고 ‘소모적인 협상으로 시간을 낭비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반복적인 정쟁에 매여 의사 일정 합의에 소모적인 시간을 허비하느니 한국당이 추경을 처리할 때까지 기다리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강대강’ 대치를 원한다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수단도 꽤 많이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며 강조했다.

단 이 원내대표는 최악의 경우가 오더라도 추경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과 협상의 여지가 있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민주당은 아울러 일본의 수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국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국민은 하나로 똘똘 뭉치고 있는데 국민의 대표인 의원들은 국회 문을 닫고 흩어졌다"며 "한국당은 이제라도 민생법안과 추경 처리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빈손으로 끝난 6월 임시국회의 책임을 민주당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이나 북한 목선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고 추경 처리만 압박한다면 의사 일정에 합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또 들고나온 것이 추경 탓, 야당 탓인가"라며 "(민주당이) 일본 통상보복 조치라는 국가 위기마저도 추경 압박을 위해 활용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십 배, 수백 배 가치 있는 규제 완화, 경제활성화 법안 처리에는 무관심하면서 생색용 1200억원, 3000억원 예산으로 일본 통상보복 위기가 극복되나"라고 반문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월 임시국회를 ‘맹탕’ 국회로 만든 민주당이 임시국회 파행의 책임을 한국당에 돌리고 있다"라며 "한시가 급하다던 추경 처리를 갑작스레 헌신짝 버리듯 차버린 것은 바로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국회 파행의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며 한국당의 입장에 가세했다. 바른미래당은 여야 물밑 교섭을 통해 이번주 안으로 원포인트 국회를 열고 정경두 장관 해임안과 추경을 일괄 처리하자고 거듭 제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국방부 장관 해임안이나 국정조사를 거부하면서 본회의까지 무산시킨 것은 ‘자리’가 ‘민생’보다 먼저라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며 "책임을 떠넘기는 ‘집권야당’이 돼서는 곤란하다. 민주당의 전향적인 인식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