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전의 해외시장개척 핵심역량 활용으로 중소기업 수출계약
-베트남 전력회사 경영진 면담을 통한 양국간 전력사업 상호 협력방안 논의

(한전보도사진1)수출계약협약식후 기념사진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17일부터 20일까지, 신(新)남방 정책의 중심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서 ‘2019 한국-베트남 스마트 전력에너지 전시회(KOSEF 2019)’를 개최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17일부터 20일까지, 신(新)남방 정책의 중심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서 ‘2019 한국-베트남 스마트 전력에너지 전시회(KOSEF 2019)’를 개최했다.

세계각국 250여개사가 참가하고 2만여명의 참관객이 방문한 이번 전시회에서 한전은 우수 전력기자재 판로개척과 전력회사간 기술교류를 위하여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 50개사와 시장개척단을 구성했다.

한전은 글로벌 브랜드파워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해외바이어 130개사와 중소기업 비즈미팅을 주선하면서 수출 상담을 지원 하는 등 베트남 시장에서 우리나라 전력분야 중소기업들의 수출 판로를 개척하는 데 앞장서서 214만 4000달러의 수출성과를 거뒀다.

또한 베트남 전력회사(EVN NPT) 경영진과 간담회를 통해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베트남 기계전기협회와 MOU도 체결해 전력분야에서 지속적 협조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아울러 송·배전분야 진단기술, 한전형 에너지관리시스템(K-SEMS) 등 해외수출이 유망한 분야를 중심으로 ‘전력신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했으며, 11월 광주에서 개최 예정인 ‘BIXPO 2019’(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 홍보 활동도 병행했다.

한전은 앞으로도 우수 중소기업이 해외시장 수출 판로를 개척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초석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에 앞장설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