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 이후 동물복지 계란 수요 급증
롯데마트·백화점 동물복지란 매출 각각 30.4%·100% ↑

다운로드 (22)

(사진=롯데쇼핑)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동물복지 계란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최근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도 동물복지 달걀이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롯데마트의 동물복지 계란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3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반 계란 매출 신장률은 10%에 그쳤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1~6월 동물복지 계란이 100% 이상의 신장률을 보였다.

동물복지란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산란계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것으로 농장에서 ㎡당 9마리 이하로 사육밀도를 유지하고, 닭의 기본적인 욕구를 충적시킬 수 있도록 계사 내에 횃대를 설치하는 등 140여개의 까다로운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가격은 일반 계란에 비해 2~3배 이상 높지만 안전성과 신뢰도가 높아 소비자들의 수요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2년 동물 복지 인증 마크가 도입된 이후로 전체 계란 내 동물복지란 구성비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롯데마트 이은승 신선식품부문장은 "기존 계란보다 20~30% 비싸지만 품질면에서 신뢰도가 높은 동물복지란이 인기"라며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동물복지란 행사 및 상품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동물복지 농장에서 난 좋은 계란을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지정 농장 제도’를 올 하반기 도입 예정이다. 이를 통해 롯데백화점은 동물복지농장과 직접 계약해 기존 브랜드 창고에 보관되는 중간 유통과정을 생략하고 농장에서 당일 산란된 신선한 계란을 직접 판매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