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8개월째 감소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전화 등 3대 주력 품목 부진 영향이 컸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ICT 수출액은 148억 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4% 줄었다. 지난해 11월 1.7% 감소, 12월 10.1% 감소, 지난 1월 18.4% 감소, 2월 19.2% 감소, 3월 16.4% 감소, 4월 10.7% 감소, 5월 22.6% 감소에 이어 8개월 연속 감소세다.

이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 수출이 부진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반도체 수출액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시스템 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84억 1000만 달러에 그쳤다. 전년 동기 대비 25.3% 줄어든 수치다.

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경쟁 심화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물량 축소 등으로 감소세가 지속됐다. 수출액은 15억 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6% 감소했다.

휴대전화 수출은 세계 스마트폰 성장 둔화로 전년 동기 대비 22.6% 줄어든 9억 9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74억 1000만 달러, 홍콩 포함)과 미국(15억 4000만 달러)에서 각각 31.8%, 19% 줄었다. 유럽연합(EU, 9억 1000만 달러)와 일본(3억 4000만 달러)도 각각 12%, 11% 축소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