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자동차가 22일 출시한 ‘쏘나타 하이브리드’.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선택 사양인 솔라루프 시스템을 적용한 모습이다. 사진 제공=현대자동차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3월 출시한 신형 쏘나타의 친환경 모델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자사 최초 ‘솔라루프 시스템’과 세계 최초 능동 변속제어 기술(ASC)로 리터당 복합 연비 20.1㎞를 달성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 판매중인 중형차 가운데 연비 20㎞를 넘긴 것은 처음이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높은 연비뿐만 아니라 솔라루프 시스템, ASC 등 첨단 사양을 갖췄다. 솔라루프 시스템은 태양광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 가능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방전을 막는 기술이다. 야외에서 국내 하루 평균 일조 시간인 하루 6시간 충전하면 1년 기준 1300여㎞를 더 주행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솔라루프는 선택 사양으로 제공하며, 다만 솔라루프를 장착하면 파노라마 선루프는 선택할 수 없다. 

현대차 세계 최초로 개발한 ASC도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처음 적용됐다. ASC는 하이브리드 모터로 자동 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 대비 30% 빨리 변속해 주행 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등을 동시에 높여준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사진 제공=현대자동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인 크로스폴 캐스케이딩 그릴과 알로이 휠 등이 적용됐으며, 앞 유리와 운전석, 조수석 문에 이중 접합 차음 유리를 탑재해 소음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또 별도 보조 배터리가 없어도 최대 10시간까지 녹화할 수 있는 빌트인 캠이 장착됐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대거 기본 적용했다. 

스마트스트림 G2.0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19.2㎏·m의 동력 성능도 갖췄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판매 가격은 △스마트 2754만 원 △프리미엄 2961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 원 △인스퍼레이션 3599만△원이다. 하이브리드 세제 혜택과 개별소비세 3.5%를 반영한 가격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