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의 차녀 박은진(28) 씨가 최근 그룹 계열사 위니아딤채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달 위니아딤채 영업 파트에 부장급으로 입사해 업무를 파악하고 있다. 재계는 박 씨가 사실상 본격적인 경영 수업에 돌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씨는 미국 뉴욕대를 졸업했으며 국내 경제매체에서 기자로 일하다 몇 년전 퇴사했다.

2009년 19세 나이로 48억 원의 주식을 보유해 미성년 주식 부자 순위(24위)에 오르기도 했던 박 씨는 현재도 대유플러스(6.32%)와 대유에이텍(1.25%) 등 그룹 주요 계열사 지분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