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66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초대형IB(자기자본 4조원 이상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도약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5월 신한지주 이사회에서 유상증자를 결정하고 2달 동안 신한지주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초대형IB 도약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마친 결과다.

신한금융그룹은 그룹내 은행-비은행 부분의 조화로운 성장을 위해 신한금융투자를 그룹 내 자본시장의 허브로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신한금융투자에서는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수익-자산의 선순환 구조 달성’과 ‘자본 건전성 유지’를 최우선 목표로 삼았다.

4대 핵심과제로는 △경영관리 정교화 및 평가/보상 연계 △자본관리 효율화 및 체질 개선 △역량 강화 및 시장지위 개선 △사업부문별 수익성 강화를 구체화했다.

또 위험 배분계획 수립, 자본관리 기능 강화 등을 통해 자본관리 효율화와 체계적인 재무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구축을 추진하는 한편 사업부문별 견실한 성장을 위한 지향점 및 핵심 성과지표도 정교하게 설정했다.

증자 이후 발 빠른 실행을 위해 지난 7월 조직개편도 선제적으로 단행했다.

GIB 영업조직을 3개 본부에서 5개 본부로 확장하고 지원기능 강화 및 관리체계의 고도화를 위해 경영지원그룹 신설, 심사기능 강화 등 초대형IB를 향한 발걸음을 이미 시작했다.

그룹 차원에서도 신한금융투자의 초대형IB도약을 위해 지주-금융투자 공동 증자이행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전사 핵심 관리분야인 전략/재무/HR/리스크 등을 세밀히 점검하고, GIB/GMS/영업추진그룹 등 각 사업그룹 및 본부별로 사업 전반의 성장 로드맵을 수립하는데 머리를 맞댔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그룹의 긴밀한 협조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초대형 IB의 청사진을 마련했다"라고 밝히고 "6번째 초대형 IB 변신을 통해 자본시장의 판도를 재편하고 그룹내 자본시장 Hub로서 역할을 적극 수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