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눈깜짝할새 100억 한도 소진
계좌개설 유도 위한 사실상의 미끼상품 ‘잡음’

22일 오전 11시 카카오뱅크의 ‘5% 정기예금 특판’ 상품 판매가 시작됐지만, 채 1분도 되지 않아 한도 소진으로 판매가 마감됐다.


누적 고객 1000만명 돌파 기념으로 카카오뱅크가 호기롭게 진행한 '금리 5% 특판 정기예금' 행사가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등장하는 등 잡음을 낳고 있다. 특판 판매 시작과 동시에 판매가 완료돼 계좌 개설을 유도하기 위한 ‘허위 과장 광고’였다는 지적이다. 카카오뱅크의 입장에서는 고객 감사 차원의 이벤트였지만, 오히려 오명을 남긴 꼴이 됐다.

22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에 시작한 100억원 규모의 5% 특판 정기예금 행사가 시작과 동시에 마감됐다. 1인당 가입금액은 100만~1000만원으로 산술적으로 계산했을 경우 최소 1000명에서 최대 1만명까지 가입할 수 있는 특판이었지만, 채 1초도 되지 않아 상품 판매가 종료됐다. 특판 가입이 시작된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카카오뱅크 모바일 어플 로그인 서버가 일시적으로 마비되기도 했다.

시중은행에서 찾아보기 힘든 고금리 특판 상품에 다수의 고객이 가입을 시도했지만, 가입 시도와 동시에 ‘한도 소진’ 알림이 뜨자 일부는 불만을 표출했다.

22일 오후 2시 30분 기준 청원 참여 인원이 700명을 넘기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날 특판이 완료된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뱅크 허위 과장 광고 및 불법 내부정보 이용 관련 금감원 조사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 내용에는 "표준시각 11시 00분 00초에 접속을 했음에도 이미 100억 한도가 소진됐다는 메시지가 뜨며 이벤트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았다"며 "많은 국민들이 이번 이벤트 가입을 위해 (카카오뱅크) 계좌 개설을 해야 한다는 점을 이용한 사기 이벤트다"라고 주장했다.

실제 카카오뱅크의 5% 특판 정기예금 행사의 경우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를 보유한 고객에 한해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었기 때문에, 특판 가입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계좌를 개설해야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었다는 점이 공분을 사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은 고객 참여에 카카오뱅크 역시 당황한 모습이다. 카카오뱅크는 접속자가 몰릴 것에 대비해 지난 15∼21일 사전 응모 고객을 받아 별도 링크를 제공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고객 감사의 의미로 진행한 이벤트인데, 서버 불안 등 오히려 고객들에게 불편함을 초래한 점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앞선 청원 내용과 더불어 일각에서는 눈 깜짝할 새 특판 판매가 완료된 것을 두고 ‘카카오뱅크 내무 직원들이 먼저 가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있다. 청원 내용에는 "내부자들에게 이벤트 한도 금액이 미리 배정된 것이 의심된다"며 "금감원의 관련 조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돼있었다.

이에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해당 이벤트 상품의 경우 카카오뱅크 내부 직원들은 가입할 수 없는 상품이었다"라며 "일각의 주장처럼 카카오뱅크 내부에서 먼저 특판 상품의 일정 한도를 소진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카카오뱅크의 이번 5% 특판 정기예금 상품의 가입자 수는 아직까지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이벤트는 기존 카카오뱅크 고객들의 데이터를 활용해 1인당 평균 예금 가입 금액 등을 고려해 선착순이 진행됐다. 가입 인원수를 기준으로 선착순 판매가 진행됐기 때문에 최종 예금 판매 규모는 100억원을 초과할 전망이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