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유니클로 본사인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그룹 홈페이지에 게재된 공식 사과문. (사진=홈페이지)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을 두고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임원의 발언에 대해 유니클로 본사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17일 한국 법인의 사과문 발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유니클로 본사 패스트리테일링그룹은 22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지난 7월 11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으로 한국의 고객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당시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인 오카자키 타케시는 한국 내 불매 운동 여파를 묻는 애널리스트의 질문에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매출에 일정 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변했었다.

이 같은 임원의 발언이 본래 취지와 다르게 전달됐다는 것이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그룹 측의 설명이다. 본사 측은 "해당 발언은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라는 취지였다"며 "’바란다’라고 명확히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다’라는 표현을 사용해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라는 뜻으로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본사측은 그러면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한국의 많은 고객들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