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전경. 사진 제공=LG디스플레이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디스플레이는 파주 P10 공장 10.5세대 OLED 생산라인에 3조 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23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OLED 중심으로 TV 사업 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고 ‘OLED 대세화’를 이끈다는 구상이다.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기존 3만 장분의 OLED 증착 중심의 잔여 투자와 추가로 매월 1만 5000장 생산이 가능한 설비 확보에 투자한 것이다. OLED 수요 증가와 이에 따른 OLED 인식 개선으로 대형 OLED 생산 인프라를 보다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는 10.5세대 생산라인에서 65인치 이상 초대형 OLED를 중심으로 오는 2022년 상반기 매월 3만 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하고, 월 1만 5000장의 확장 투자분은 2023년 상반기부터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앞서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과 일부 설비 마련을 위한 1조 8400억 원 투자를 시작으로, 2017년 7월 월 3만 장 생산을 목표로 2조 8000억 원의 선행 투자를 결정, OLED 하판을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P10 공장 개요

구분 내용
면적 대지면적 3만 평(축구장 14개 규모), 연면적  30만 평
크기 가로 382m, 세로 265m, 높이  108m(지하 1층, 지상 13층)
생산 품목 10.5세대 대형 OLED 패널, 6세대  POLED 패널
착공 시기 2015년 10월


LG디스플레이 측은 10.5세대 OLED 생산 기반이 확보되면 초대형 TV 시장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월 페이퍼, 크리스탈 사운드 OLED(CSO), 롤러블 OLED 등 차별화 제품 생산을 통한 OLED 응용 분야 확대로 새로운 먹거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위해 기존 운영하고 있는 OLED 공장들과 10.5세대 공장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고 손익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파주 8.5세대·광저우 8.5세대·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제품을 생산해 생산 효율성과 시장 대응력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대형 OLED 생산 인프라가 확장됨에 따라 OLED 대세화에도 보다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현재 OLED TV를 판매하는 전세계 TV 제조업체는 15개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 콩카, 창홍, 하이센스, 일본의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유럽의 필립스, 그룬딕, 뢰베, 메츠, 베스텔, 뱅앤올룹슨 등 유수의 업체가 OLED TV를 생산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가세로 2013년 20만 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은 지난해 290만 대를 돌파했으며, 올해는 300만 대를 넘어 38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도 다수의 업체가 합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OLED 패널 판매량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에 의하면 OLED 패널 판매량은 오는 2021년 770만 대에서 2022년 1000만 대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전세계 TV 시장에서 OLED TV 매출 비중은 지난해 5.7%에서 오는 2023년 10.4%까지 확대될 것으로 점쳐진다.

LG디스플레이 측은 OLED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자사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OLED TV 패널을 생산하고 있는 만큼 생산 능력이 확대되면 전세계 TV 시장에서 OLED TV 점유율도 높여갈 것으로 보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측은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과 신시장, 신규 응용처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