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마트·쿠팡 등 주요 유통업체 2분기 줄줄이 적자 전망
대규모점포 영업·출점 제한 등 규제법 통과 눈 앞
실적 개선 쉽지 않을 듯 장기침체 우려나와

이마트는 올초 초저가 전략의 일환으로 국민가격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내수 경기 악화로 유통업계가 우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소비 부진에 이어 일제불매운동까지 겹치며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 쿠팡 등 주요 유통업체들은 지난 2분기 줄줄이 적자를 기록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재계 11위 신세계그룹의 ‘캐시카우’(현금 창출원)인 이마트는 2분기에 사상 첫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가에서 추정하는 이마트의 2분기 영업적자 규모는 47∼105억 원이다. 양지혜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마트가 2분기에 할인점 기존 점의 성장률이 부진하고 할인행사 확대 등으로 매출총이익률이 하락했다"며 이마트가 적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에서는 또 정부 세제 개편으로 이마트의 실적이 개선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이마트는 전국 142개 점포의 대부분이 자체 소유 부동산인 만큼 세금 납부 부담으로 실적이 악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 것이다.

롯데마트 역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분기 194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던 롯데마트는 2분기에는 업황 부진과 온·오프라인 간 출혈경쟁 등의 여파로 250∼300억 원대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된다.

쿠팡과 이마트 등이 주도한 가격전쟁에 뒤늦게 뛰어든 롯데마트는 4000원대 ‘극한한우’와 9년 전에 히트했던 ‘통큰치킨’ 등을 잇따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수익률 악화를 막지는 못할 전망이다.

홈플러스는 회계기준이 이마트, 롯데마트와 달라 수평 비교가 어렵지만 4∼6월 실적만을 놓고 보면 적자를 기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지난해 1조 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했던 쿠팡은 올해 마켓컬리 등의 공세에 맞서 새벽 배송 서비스까지 확대하면서 2분기 적자 규모가 더 커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새벽 배송으로 업계에 돌풍을 일으킨 마켓컬리도 지난해 영업적자 규모가 336억 원까지 늘어나면서 만년 적자기업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여기에 업계 라이벌인 쿠팡을 겨냥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가격전쟁에 뛰어든 위메프와 업황 부진에 시달리는 롯데슈퍼 등도 2분기에 줄줄이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어서 유통업 불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유통업계는 쿠팡 등 전자상거래 업계가 촉발한 가격 출혈경쟁이 이마트 등 오프라인 업계로까지 확산하면서 전체 실적이 동반 추락하는 양상이다.

특히 올 하반기 유통기업의 대규모 점포 영업·출점을 규제하는 유통산업법 개정안이 국회 문 턱을 넘을 것으로 예고되면서 향후 매출 감소도 불가피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국회에서는 대형마트 외에도 복합쇼핑몰을 규제하는 법안이 30건 넘게 계류 중이다. 의무 휴업 대상에 복합쇼핑몰을 포함시키는 것은 물론, 유통 시설 허가제 도입, 영업시간 제한, 의무휴업일 4회로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법안이 올라와 있다.

해당 법안이 통과될 경우 유통기업들의 실적은 개선되기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유통 시장의 발전을 가로막는 규제를 걷어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마트 문을 닫는다고 해서 전통시장 매출이 살아나지 않는다"며 "상권을 보호를 위해서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