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핸드폰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결제원과 은행들이 개발하고 있는 ‘오픈뱅킹’ 사전 신청 접수가 오는 24일부터 시작된다. 신청 자격은 은행, 전자금융(보조)업자 또는 금융위가 핀테크 산업으로 분류한 업종 기업이다.

23일 금융위에 따르면 오픈뱅킹이 개시되는 오는 12월에 맞춰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사전 신청을 9월 말까지 마쳐야 한다.

오픈뱅킹은 은행들 결제망을 핀테크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것이다. 앱 하나로 모든 은행에 있는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이체도 할 수 있다. 오는 10월 은행권 중심으로 시범 가동하고 12월에 모든 핀테크 기업을 상대로 본격 도입된다.

사전 신청한 곳은 이용 적합성 심사·승인, 핀테크 서비스 개발·실험, 보안과 취약점 점검 과정을 거쳐 이용계약을 맺는다. 핀테크 기업이 서비스를 개발하기 전이라도 이용 적합성이 승인되면 금융보안원이 보안 점검을 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금융결제원 이사회에서는 은행들이 오픈뱅킹 유지·관리 등 운영비용을 분담하기로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