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은행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내달 1일부터 1년간 공개시장 운영에 참여할 금융기관 31개사가 선정됐다.

한국은행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18개 은행과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신영증권 등 13개 비은행을 공개시장운영 참여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공개시장운영은 중앙은행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증권 등을 사고팔아 유동성과 금리에 영향을 주는 정책 수단이다.

부문별로는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모집과 증권 단순매매 대상기관이 20개사, 환매조건부증권 매매 대상기관은 22개사, 증권 대차거래는 9개사다. 한은은 통화안정증권 낙찰·유통 실적과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낙찰·거래, 시장정보 제공 등에 관한 정책 호응도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금융기관 경쟁을 촉진하는 방식으로 한은은 통화안정증권 모집발행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통화안정증권이란 한은이 시중 유동성을 조절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무증서다.

통화안정증권 모집발행제도는 모집1과 모집2로 구분된다.  모집1은 전체 대상기관이 참여할 수 있고 금리입찰 방식으로 이뤄진다. 모집 2는 실적 상위 30% 이내 우수기관들이 대상이며 금액입찰 방식이다.

한은은 전체 모집금액에서 모집 1의 비중을 기존 40%에서 60%로 확대하는 반면 모집2의 비중은 60%에서 40%로 줄이기로 했다. 또 경쟁입찰 발행금액 대비 낙찰금액이 2% 미만인 기관인 부진대상기관은 모집1에 참여하는 것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같은 모집발행제도는 내달 1일부터 신규 선정되는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적용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