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효린 꽃게

효린 꽃게 (사진: MBC, 유튜브)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효린 꽃게 사진이 또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최근 학창시절 '일진설'로 곤욕을 치룬 효린이 '꽃게 사진'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렸다.

'효린 꽃게' 키워드는 지난 1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효린이 "내 솔로곡 메인 안무였다"라며 양 허벅지를 찢은 뒤 다리를 굽히는 '꽃게 모양' 안무를 설명하면서 터지기 시작했다.

이후 '효린 꽃게'는 실시간 검색어에 종종 이름을 올렸고, 그녀의 사진은 두고 두고 회자되고 있다.

하지만 '효린 꽃게'라는 놀림 섞인 별칭에도 불구하고 효린은 시종일관 당당하게 대처한 바 있다.

효린은 "노출에 민감한 적도 없고, 특별히 민감하지도 않다. 노출이 목적이 아니라 노래, 퍼포먼스에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을 뿐이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효린 꽃게'가 갑작스럽게 포털사이트에서 주목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