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토부, 10월까지 전국 권역별 ‘건축물 에너지총량 설계평가 실무 교육’ 본격화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조기 정착 저변 확대 위해… 8∼10월 총 6회 걸쳐 전문실습 진행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국토교통부는 건축물의 에너지절약형 설계 확산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건축물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실무 교육’을 8월 22∼23일 서울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전국 권역별로 실시한다.

에너지소비총량 평가는 건축허가 시 제출하는 에너지절약 기본계획서의 핵심 사항인 에너지소요량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국제표준(ISO52016)에 따라 제작된 전산 프로그램을 통해 산정된다.

종전에는 정량적 분석 없이 체크리스트 형식으로 적용 여부와 수준을 평가했으나, 국토부는 업무시설(2017년), 교육연구시설(2018년)에 대해 자동화된 에너지소비총량 산정 방식으로 전환, 앞으로 그 대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교육은 에너지소비총량 평가의 조기 정착과 저변 확대를 위해 8월부터 10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에너지총량 평가 전문 실습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 대상은 에너지성능 평가에 관심 있는 건축사, 시공사, 감리사, 대학생 등이며 지방 거주자의 지리적 접근성을 고려해 권역별로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비는 전액 국비 지원되며 교육생으로 선발된 사람은 2일간(15시간) 건축물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집중 실습교육을 통해 제도에 대한 이해와 실무능력을 향상시키게 된다.

교육을 희망하는 사람은 이달 25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서를 제출·접수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 건물에너지실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이번 건축물 에너지소비총량 평가 실무교육을 통해 녹색건축 관련 인력의 전문성과 실무능력 배양뿐만 아니라 건축물 에너지성능 통합 설계 확산 등 효과적인 ‘제로(0)에너지건축물’ 의무화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